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성북동돼지갈비
1건의 글이 있습니다.
  1. 2018.07.15 성북동맛집, 돼지갈비맛집 - 성북동돼지갈비집

성북동맛집, 돼지갈비맛집 - 성북동돼지갈비집

2018.07.15 10:30






 

 

 

성북동에는 40년 전통을 자랑하는 기사식당이 있습니다.

연탄구이에 구워져 나오는 돼지구이로 유명한 백반맛집입니다.

오래간만에 친구들과 함께 백반맛집 성북동돼지갈비집으로 향합니다.

 

 

 

 

 

 

 

네명이서 이동합니다.

가까운 거리로 이동할 때는 버스보다 택시가 더 쌀때가 있습니다.

 

 

 




 

 

 

 

백반맛집 성북동돼지갈비집에 도착합니다.

바로 앞쪽에는 주차장이 있습니다.

주차장에는 택시외에도 여러차들이 꽉 차게 주차가 되어있습니다.

기사식당 답습니다.

매스컴에도 보도가 많이 된 맛집입니다.

매스컴보다는 입맛에 맞는 것이 중요합니다.

배가 고픕니다.

안으로 들어갑니다.

 

 

 

 

 

 

 




 

 

 

 

 

 

백반맛집 성북동돼지갈비집의 주소는 성북구 성북동 114-2번지입니다.

백반맛집 성북동돼지갈비집의 전화번호는 02-764-2420입니다.

 

 

 

 


 

 

 

 

테이블과 방으로 나뉘어 있습니다.

방쪽에 앉습니다.

 

 

 


 

 

 

 

벽에 메뉴가 붙어있습니다.

메뉴는 돼지갈비백반과 돼지불백,주물럭살백반,그리고 반반 메뉴가 있습니다.

메뉴가 많지 않아서 좋습니다.

돼지고기와 쌀,배추등은 국내산만을 사용하고 있다고 합니다.

돼지갈비와 돼지불백의 차이점은 돼지갈비에 갈비대가 한대 더 들어간다는 것이라고 합니다.

 

 

 


 

 

 

 

 

돼지구이요리집이지만 기사식당이라 1인식사가 가능합니다.

마음에 듭니다.

반반으로 주문합니다.

 

 




 

 

 

 

기사식당입니다.

술은 판매하지 않는다고 합니다.

 




 

 

 

 

상추는 한 번만 나오고 추가로는 안나온다고 합니다.

추가시 1,000원이라고 합니다.

한 번만 먹어도 충분할 것 같습니다.

 

 

 


 

 

 

 

상추가 먼저 나옵니다.

많이 먹으면 잠이 옵니다.

운전할 때는 적당히 먹도록 합니다.

 

 

 


 

 

 

 

마늘무침이 나옵니다.

전남 고흥에서 공수된 마늘이라고 합니다.

마늘이라면 언제나 좋습니다.

매콤하게 버무려져 있습니다.

 

 

 


 

 

 

 

조개젓이 나옵니다.

충남 강경에서 공수받은 조개젓이라고 합니다.

그냥 밥과 함께 먹어도 맛있는 젓갈입니다.

 

 

 


 

 

 

 

쌈장입니다.

쌈을 싸먹을 때 유용합니다.

 

 

 


 

 

 

 

김치도 나옵니다.

사진 찍을 때 외치면 좋습니다.

 

 

 


 

 

 

 

 

무생채가 나옵니다.

좋아하는 반찬입니다.

새콤달콤한 맛이 납니다.

 

 

 


 

 

 

 

조개국이 나옵니다.

국물은 맑습니다.

시원해 보입니다.

 

 

 


 

 

 

 

돼지불고기가 나옵니다.

식사를 주문하면 초벌구이한 돼지불고기를 화덕에 다시 한 번 구운 뒤 고기를 잘라 접시에 1인분씩 담아옵니다.

먹음직스럽습니다.

식욕이 상승합니다.

아직 사진을 더 찍어야합니다.

 

 

 


 

 

 

 

하얀 무생채를 봅니다.

식욕이 가라앉습니다.

 

 

 


 

 

 

 

백반맛집 성북동돼지갈비집의 돼지갈비는 간장을 기본양념으로 한 돼지불백입니다.

다양한 과일을 넣고 만든 양념장에 하루 동안 재운 뒤 화덕에서 3번의 초벌구이를 거쳐 내온다고 합니다.

기름기가 제거되어 깔끔한 맛이 납니다.

백반맛집 성북동돼지갈비집에서는 도축장에서 직접 고기를 받습니다.

3일에 돼지 두마리 정도를 판다고 합니다.

금강산도 식후경입니다.

상추를 집습니다.

 

 

 


 

 

 

 

돼지갈비를 한 점 올립니다.

밥도 얹습니다.

쌈장도 넣습니다.

한 입에 넣습니다.

불맛이 납니다.

맛있습니다.

욕심이 납니다.

카메라를 내려놓습니다.

먹는데 집중합니다.

 

 

 

 

 

 

 

 

 

 


 

 

 

 

양이 적지는 않습니다.

금새 배가 불러옵니다.

 

 

 


 

 

 

 

다이어트 중입니다.

밥은 조금 남깁니다.

 

 

 


 

 

 

남은 조개국을 모두 마십니다.

시원합니다.

마무리로 깔끔합니다.

밖에서 대기하고 있는 손님들이 보입니다.

자리에서 일어납니다.

계산을 합니다.

 

 

 

 

 

 

 

*오늘의허세

-양반되기는 글렀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성북구 성북동 114-2
도움말 Daum 지도
Trackback 0 , COMMENT 0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