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국내 명산 40에 도전하다. 열세번째 산 등산 관악산 정상 연주대 등산

2013.05.28 20:00

국내 명산 40곳 중 한 곳인 관악산을 등산할 차례입니다.

관악산은 서울과 과천에 걸쳐있는 산입니다.

집 근처에 있어서 평상시에도 가끔씩 올라가는 산입니다.

이번에는 과천쪽에서 올라가기로 합니다.

 

 

지하철 과천정부청사 11번 출구로 나옵니다.

 

 

에스켈레이터를 타고 올라갑니다.

 

 

멀리에 나무가 보이는 쪽으로 걸어갑니다.

 

 

관악산 연주암과 연주대 등산코스가 보입니다.

 

 

길을 따라 걸어갑니다.

 

 

등산 전 몸을 풀며 올라가기 좋은 길입니다.

 

 

관악산 연주대 과천정부청사쪽 입구에 도착합니다.

등산코스를 훑어봅니다.

과천정부청사에서 연주대를 올라가는 등산로는 관악산 등산로중 가장 짧은 코스입니다.

3.2km정도 올라가면 됩니다.

 

 

바른 등산 안내가 보입니다.

그림을 보고 몸을 풀어줍니다.

 

 

등산을 시작합니다.

계곡물이 보입니다.

물이 맑습니다.

자연은 아끼고 보호해서 후손들에게 물려줍니다.

 

 

토요일입니다.

등산객이 많습니다.

 

 

관악산의 관광지의 거리들이 표시되어 있습니다.

3.2km면 빨리 올라가면 40분 정도면 올라갈 수 있는 거리입니다.

 

 

점집인 것 같습니다.

태극기가 많이 걸려 있습니다.

재미있습니다.

 

 

처음에는 걷기 좋은 길이 이어집니다.

 

 

가족단위의 등산객이 많습니다.

 

 

홀로 등산하는 등산객도 있습니다.

뒷 모습은 고등학생 느낌입니다.

 

 

초반 1~20분까지는 전혀 힘이 들지 않습니다.

가볍게 올라갑니다.

 

 

 

깔딱고개가 등장합니다.

조금 어려운 코스가 나왔습니다.

 

 

깔딱고개도 딱히 어렵지는 않습니다.

중간에 아이스크림을 판매하고 있습니다.

 

 

나무아비타불.

아이스크림은 못본척 합니다.

 

 

조금 어려운 길이 이어집니다.

 

 

중간에는 약수터가 있습니다.

약수를 한 잔 마십니다.

시원합니다.

 

 

앞쪽에 연주암이 보입니다.

거의 다 왔습니다.

 

 

산사음악회를 하고 있습니다.

즐거울 것 같습니다.

일단 연주대까지는 서둘러 올라가기로 합니다.

 

 

산 속에 있는 절을 보면 신기합니다.

 

 

 

 

 

500여m만 올라가면 연주대 정상입니다.

마지막 구간이 조금 힘이 듭니다.

함께 온 수빈이는 이미 지쳐있습니다.

올라가는 속도가 많이 느립니다.

 

 

관악산 연주대에 거의 다 도착합니다.

 

 

연주대에 도착하기 전에 연주대에 관한 글이 적혀있습니다.

글을 읽어봅니다.

<관악산의 봉우리 중에 죽순이 솟아오른 듯한 모양을 한 기암절벽이 있는데, 그 위에 석축을 쌓고 자리잡은 암자를 연주대라 한다. 원래는 의상대사가 문무왕 17년(677)에 암자를 세우면서 ‘의상대’라 이름했었는데, 고려 멸망 후 조선을 반대하며 고려에 충성을 다하던 유신들이 이곳에 모여, 멀리 개경쪽을 바라보며 고려를 그리워하여 연주대(戀主臺)로 이름을 고쳐 부르게 되었다고 한다. 또한 조선 태종(재위 1400∼1418)이 셋째왕자 충녕대군을 장차 태자로 책봉하려 하자 이를 눈치챈 첫째 양녕과 둘째 효령대군이 궁을 나와 관악산에 입산 수도하면서, 이 연주대에 올라 왕궁을 바라보며 왕좌를 그리워하였다는 전설도 전해진다. 연주대에 얽힌 이러한 이야기들은 모두 연민을 불러 일으키는 내용인데, 이것은 연주대 주변 경관이 매우 뛰어난 절경인데다 한눈에 멀리까지 내려다 볼 수 있기 때문에 붙여진 것으로 여겨진다. 지금의 건물은 3평 남짓한 규모로 지붕은 옆면에서 볼 때 사람 인(人)자 모양인 맞배지붕이며, 조선 후기에 지어진 것이다. 이곳에는 석가모니와 나한들을 모시는 불당인 응진전이 있다.>

등산을 다니다보면 자연스럽게 역사공부를 하게됩니다.

 

 

등산하는 데 힘이 듭니다.

자꾸 땅을 쳐다보게 됩니다.

 

 

관악산 연주대에 도착합니다.

등산객이 많습니다.

 

 

젊은 친구들도 많습니다.

건강한 젊음이 좋습니다.

 

 

관악산 연주봉은 629m입니다.

높지는 않습니다.

 

 

연주대 위쪽에는 큰 바위가 있습니다.

바위 위에 올라갑니다.

주변을 살펴봅니다.

호흡도 크게 합니다.

상쾌합니다.

 

 

수빈이는 지쳤습니다.

많이 힘이 든 표정입니다.

 

 

20분 정도 쉽니다.

수빈이의 체력이 회복됩니다.

관악산 연주대에서 내려가기 시작합니다.

 

 

수빈이의 다리가 풀렸습니다.

비틀비틀 내려갑니다.

 

 

하행하는 길 중턱에 생막걸리를 팔고 있습니다.

한 잔에 3,000원입니다.

생막걸리를 한 잔 주문합니다.

 

 

안주는 김치와 멸치입니다.

오이도 있습니다.

 

 

막걸리는 그릇에 가득 담겨 있습니다.

한 모금 마십니다.

시원합니다.

단맛은 없습니다.

아쉽습니다.

반 정도 마십니다.

배불러서 다는 못 마십니다.

 

 

다시 산을 내려가기 시작합니다.

 

 

수빈이의 등산화는 새등산화입니다.

발이 아프다고 합니다.

신발을 벗고 산을 내려갑니다.

 

 

운동화를 신고 왔습니다.

낮은 산이라 운동화를 신어도 어려움은 없습니다.

 

 

오전에 봤던 점집이 보입니다.

거의 다 내려왔다는 증거입니다.

힘을 내서 내려갑니다.

관악산에서 내려옵니다.

과천정부청사역입니다.

출출합니다.

시원한 음식이 먹고 싶습니다.

시원한 음식하니 냉면이 떠오릅니다.

냉면하니 필동면옥이 떠오릅니다.

지하철을 타고 필동으로 향합니다.

 

 

필동에 도착합니다.

필동면옥으로 향합니다.

 

 

필동면옥에 도착합니다.

서둘러 안으로 들어갑니다.

예전처럼 대기시간이 있지는 않습니다.

다행입니다.

자리를 잡습니다.

바로 냉면을 주문합니다.

 

보기만해도 시원합니다.

 

마늘의 다른 소셜입니다.

 

 

추천과 공감버튼을 눌러주세요.

힘이 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과천시 중앙동 | 연주암
도움말 Daum 지도
Trackback 0 , COMMENT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