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성북동맛집, 돼지갈비맛집 - 성북동돼지갈비집

2018.07.15 10:30






 

 

 

성북동에는 40년 전통을 자랑하는 기사식당이 있습니다.

연탄구이에 구워져 나오는 돼지구이로 유명한 백반맛집입니다.

오래간만에 친구들과 함께 백반맛집 성북동돼지갈비집으로 향합니다.

 

 

 

 

 

 

 

네명이서 이동합니다.

가까운 거리로 이동할 때는 버스보다 택시가 더 쌀때가 있습니다.

 

 

 




 

 

 

 

백반맛집 성북동돼지갈비집에 도착합니다.

바로 앞쪽에는 주차장이 있습니다.

주차장에는 택시외에도 여러차들이 꽉 차게 주차가 되어있습니다.

기사식당 답습니다.

매스컴에도 보도가 많이 된 맛집입니다.

매스컴보다는 입맛에 맞는 것이 중요합니다.

배가 고픕니다.

안으로 들어갑니다.

 

 

 

 

 

 

 




 

 

 

 

 

 

백반맛집 성북동돼지갈비집의 주소는 성북구 성북동 114-2번지입니다.

백반맛집 성북동돼지갈비집의 전화번호는 02-764-2420입니다.

 

 

 

 


 

 

 

 

테이블과 방으로 나뉘어 있습니다.

방쪽에 앉습니다.

 

 

 


 

 

 

 

벽에 메뉴가 붙어있습니다.

메뉴는 돼지갈비백반과 돼지불백,주물럭살백반,그리고 반반 메뉴가 있습니다.

메뉴가 많지 않아서 좋습니다.

돼지고기와 쌀,배추등은 국내산만을 사용하고 있다고 합니다.

돼지갈비와 돼지불백의 차이점은 돼지갈비에 갈비대가 한대 더 들어간다는 것이라고 합니다.

 

 

 


 

 

 

 

 

돼지구이요리집이지만 기사식당이라 1인식사가 가능합니다.

마음에 듭니다.

반반으로 주문합니다.

 

 




 

 

 

 

기사식당입니다.

술은 판매하지 않는다고 합니다.

 




 

 

 

 

상추는 한 번만 나오고 추가로는 안나온다고 합니다.

추가시 1,000원이라고 합니다.

한 번만 먹어도 충분할 것 같습니다.

 

 

 


 

 

 

 

상추가 먼저 나옵니다.

많이 먹으면 잠이 옵니다.

운전할 때는 적당히 먹도록 합니다.

 

 

 


 

 

 

 

마늘무침이 나옵니다.

전남 고흥에서 공수된 마늘이라고 합니다.

마늘이라면 언제나 좋습니다.

매콤하게 버무려져 있습니다.

 

 

 


 

 

 

 

조개젓이 나옵니다.

충남 강경에서 공수받은 조개젓이라고 합니다.

그냥 밥과 함께 먹어도 맛있는 젓갈입니다.

 

 

 


 

 

 

 

쌈장입니다.

쌈을 싸먹을 때 유용합니다.

 

 

 


 

 

 

 

김치도 나옵니다.

사진 찍을 때 외치면 좋습니다.

 

 

 


 

 

 

 

 

무생채가 나옵니다.

좋아하는 반찬입니다.

새콤달콤한 맛이 납니다.

 

 

 


 

 

 

 

조개국이 나옵니다.

국물은 맑습니다.

시원해 보입니다.

 

 

 


 

 

 

 

돼지불고기가 나옵니다.

식사를 주문하면 초벌구이한 돼지불고기를 화덕에 다시 한 번 구운 뒤 고기를 잘라 접시에 1인분씩 담아옵니다.

먹음직스럽습니다.

식욕이 상승합니다.

아직 사진을 더 찍어야합니다.

 

 

 


 

 

 

 

하얀 무생채를 봅니다.

식욕이 가라앉습니다.

 

 

 


 

 

 

 

백반맛집 성북동돼지갈비집의 돼지갈비는 간장을 기본양념으로 한 돼지불백입니다.

다양한 과일을 넣고 만든 양념장에 하루 동안 재운 뒤 화덕에서 3번의 초벌구이를 거쳐 내온다고 합니다.

기름기가 제거되어 깔끔한 맛이 납니다.

백반맛집 성북동돼지갈비집에서는 도축장에서 직접 고기를 받습니다.

3일에 돼지 두마리 정도를 판다고 합니다.

금강산도 식후경입니다.

상추를 집습니다.

 

 

 


 

 

 

 

돼지갈비를 한 점 올립니다.

밥도 얹습니다.

쌈장도 넣습니다.

한 입에 넣습니다.

불맛이 납니다.

맛있습니다.

욕심이 납니다.

카메라를 내려놓습니다.

먹는데 집중합니다.

 

 

 

 

 

 

 

 

 

 


 

 

 

 

양이 적지는 않습니다.

금새 배가 불러옵니다.

 

 

 


 

 

 

 

다이어트 중입니다.

밥은 조금 남깁니다.

 

 

 


 

 

 

남은 조개국을 모두 마십니다.

시원합니다.

마무리로 깔끔합니다.

밖에서 대기하고 있는 손님들이 보입니다.

자리에서 일어납니다.

계산을 합니다.

 

 

 

 

 

 

 

*오늘의허세

-양반되기는 글렀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성북구 성북동 114-2
도움말 Daum 지도
Trackback 0 , COMMENT 0

논현동 영동시장내에 있는 마포숯불갈비 맛집 <마포네숯불돼지갈비>

2011.03.20 17:02




집근처에는 10여년전부터 자주 다니던 갈비집이 있습니다.

가장 최근에 간것이 2010년 6월 24일인데 그간 미루다가 이제야 포스팅을 올려봅니다.

 

 

 

 

 

 

 

 

<마포네숯불돼지갈비>

논현역 사거리에서 2번출구로 나와 영동시장쪽에 위치해 있습니다.

처음 갔을때는 지인의 소개로 갔었는데 간장게장이 맛있어서 많이 먹었던 기억이납니다.

마포 숯불갈비는 서울에만 해도 상당히 많습니다.

왜 마포 숯불갈비인지 궁금해집니다.

자료를 조사해보니,

50년 전까지 마포 포구에는 배가 드나들었다고 합니다.

한강 따라 내려온 목재 역시 마포를 통해 장안으로 들어왔고 그래서 마포에는 제재소가 많았습니다.
하루종일 나무 가공하느라 목구멍에 톱밥이 가득 낀 인부들은 기름진 돼지 고기와 시원한 막걸리 한 사발로 목을 씻어내곤 했고, 그때부터 마포에 지천으로 널린 돼지고기 집의 역사는 이렇게 시작되었다고 합니다.
지금의 만리동 고갯길 쪽으로 텍사스 골목이 있었는데 돼지고기 집 다섯 군데가 오밀조밀 모여서 문을 연 게 50년 전의 일이었습니다.
고기는 원가에 팔고 소주로 이문을 남겼다고 합니다.
처음 문을 열 때 1인분에 50원 하던 것이 30년 전에는 150원으로 올랐다고 합니다.
현재는 비슷한 상호 혹은 같은 상호를 가진 음식점들이 서울시내 곳곳에 많습니다.

 

 

 

 

 

 

 

 

 

10여전에 6,000원이었던 돼지갈비값이 10,000원으로 뛰었습니다.

엄청난 인플레이션입니다.

250g기준입니다.

 

 

 

 

 

 

 

 

 

돼지고기류뿐 아니라 소고기류도 판매를 하고 있습니다.

 

 

 

 

 

 

 

 

숯불이 들어옵니다.

 

 

 

 

 

 

 

 

 

돼지갈비를 주문했습니다.

 

 

 

 

 

 

 

 

기본채소가 나옵니다.

당근에는 비타민 A가 많습니다.

눈과 간에 좋습니다.

 

 

 

 

 

 

 

 

삶은 오징어가 나옵니다.

오징어에는 타우린이 많아 피로회복을 돕습니다.

 

 

 

 

 

 

 

 

오이장아찌가 보입니다.

짭쪼름합니다.

 

 

 

 

 

 

 

 

무생채는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찬입니다.

쌈에 싸먹으면 맛이 좋습니다.

 

 

 

 

 

 

 

 

오래간만에 보는 사라다입니다.

사과가 보입니다.

변비에 좋습니다.

 

 

 

 

 

 

 

 

총각김치에는 비타민이 풍부합니다.

있을때 많이 먹도록 합니다.

 

 

 

 

 

 

 

 

처음 이곳에 왔을때 맛있게 먹었던 간장게장입니다.

맛은 여전합니다.

 

 

 

 

 

 

 

 

동치미는 시원합니다.

줄여서 말하면 동시입니다.

 

 

 

 

 

 

 

 

 

양배추와 소스가 나옵니다.

마포숯불갈비에서 가장 좋아하는 찬입니다.

고기를 먹을때 적어도 대여섯번은 리필해 먹곤합니다.

 

 

 

 

 

 

 

 

 

마늘은 언제나 좋습니다.

숟가락으로 한 가득퍼서 입에 넣습니다.

빈속입니다.

맵습니다.

눈물이 납니다.

 

 

 

 

 

 

 

 

 

겉절이도 나옵니다.

상추가 있어서 많이 먹으면 일찍 잘 수 있습니다.

 

 

 

 

 

 

 

 

 

연두부에 간장소스가 살짝 뿌려져 있습니다.

식물성단백질이 풍부합니다.

 

 

 

 

 

 

 

 

돼지갈비는 국내산을 씁니다.

간이 잘 베어 있습니다.

 

 

 

 

 

 

 

 

불판위에 올립니다.

굽습니다.

 

 

 

 

 

 

 

 

구워진 고기를 가위로 잘라 다시 굽습니다.

군침이 납니다.

 

 

 

 

 

 

 

 

된장찌개는 서비스입니다.

서비스는 늘 좋습니다.

너무 좋아하다가는 민망한 상황이 발생할 수도 있습니다.

적당히 좋아합니다.

 

 

 

 

 

 

 

한상 푸짐합니다.

보기만 해도 배가 부릅니다.

다이어트는 내일로 미룹니다.

먹는데 집중하기로 합니다.

 

 

 

*오늘의 허세

 

-삼일만 금주해도 5KG은 쉽게 뺀다니까.

 

 

 

블로거마늘의 글과 허세가 재미있으시다면 아래의 추천버튼등을 눌러주세요.

 

                                                  

트위터 팔로우를 원하시면 클릭하세요.              

 




 

Trackback 0 , COMMENT 0

[강남] 논현동 영동시장의 단골 갈비집 <삼미숯불갈비>

2009.10.21 09:37

 

  

저녁입니다.

배가 고파옵니다.

후배에게 전화가 옵니다.

저녁을 사달라고 합니다.

돼지갈비가 먹고 싶다고 합니다.

영동시장에서 만나기로 합니다.

 

 

영동시장에는 북쪽에는 돼지갈비 집들이 모여있습니다.

<삼미숯불갈비>,<마포돼지갈비>,<태능숯불갈비>

맛은 비슷비슷합니다.

<마포돼지갈비>의 경우 체인점입니다.

세군데를 번갈아 가면서 가는편입니다.

지난번에 <마포숯불갈비>와<태능숯불갈비>는 다녀왔습니다.

<삼미숯불갈비>를 가기로 합니다.

안으로 들어갑니다.

저녁입니다.

사람이 많습니다.

구석쪽으로 자리를 잡습니다.

 

 

자리에 앉습니다.

돼지갈비를 2인분 주문합니다.

점원이 바로 숯불을 가지고 옵니다.

화력이 좋습니다.

비틀즈도 좋습니다.

 

 

벽에는 영화포스터가 있습니다.

정체를 알수 없는 그림도 있습니다.

벽지와 잘 어올립니다.

 

 

고기가 나옵니다.

소스에 잘 절여 있습니다.

양이 많습니다.

군침이 납니다.

 

꿀걱.

 

찬이 나옵니다.

 

 

마늘이 나옵니다.

쌈장도 나옵니다.

마늘의 양이 많습니다.

힘이 납니다.

 

 

샐러드가 나옵니다.

기본샐러드입니다.

신선해 보입니다.

 

 

쌈류가 나옵니다.

 

 

파무침도 나옵니다.

양은 적당합니다.

 

 

문어와 브로컬리가 나옵니다.

브로컬리는 건강에 좋습니다.

바로 집어 먹습니다.

추가로 더 주문합니다.

 

 

동치미도 나옵니다.

살얼음이 끼어있습니다.

시원합니다. 

 

 

시금치가 나옵니다.

뽀빠이가 생각납니다.

시금치는 치매예방에 좋습니다.

혈액정화에도 좋습니다.

많이 먹도록 합니다.

 

 

고추소스에 묻힌 샐러드도 나옵니다.

매콤새콤한 맛이 위를 자극합니다.

배가 많이 고파옵니다.

고기를 쳐다봅니다.

아직 멀었습니다.

말이 없어집니다.

 

 

게장이 나옵니다.

맛있습니다.

 

 

김치는 정갈합니다.

 

 

점원을 부릅니다.

마참을 달라고 합니다.

마늘을 참기름에 구워먹는 시스템의 약자입니다.

점원은 바로 마참을 만들어 줍니다.

 

 

준비는 끝납니다.

고기가 익기를 기다립니다.

군침이 계속 납니다.

 

 

고기가 구워집니다.

돼지갈비는 살짝 타야 제맛입니다.

마참도 익기 시작합니다.

한점 먹어봅니다.

맛있습니다.

눈물이 납니다.

쌈과 싸서 맛있게 먹습니다.

마참도 잊지 않습니다.

 

 

된장이 나옵니다.

밥은 한공기만 주문합니다.

탄수화물은 살이 찝니다.

둘이 나누어 먹습니다.

배가 덜 부릅니다.

고기 2인분을 추가로 주문합니다.

천천히 공을 들여 먹습니다.

배가 너무 부릅니다.

그냥 밥을 먹을껄.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한숨을 쉽니다.

배가 아픕니다.

일단 소화를 시키고 한숨을 쉬도록 합니다.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추천 꾸욱 부탁드립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1동 | 삼미갈비
도움말 Daum 지도
Trackback 0 , Comment : 2

1